일 먹는 점심 대신 색다른 끼니를 먹고 싶거나, 무알콜의 회식문화을 원할때-

 

양재동 직장인들이 좋은 사람들과 함께 갈 만한 일식! 한식! 양식! 맛집을 소개합니다. 주변 지인 추천 +  JS의 100% 검증을 거친 곳들입니다.

 

"진정하게 두툼한 회를 먹고 싶거던 로 가라!" 

 

어느날 갑자기 회가 땡기는 날~

팅크웨어에서 택시기본요금으로 갈 수 있는 보물 같은 일식집을 하나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저희 집 가기 백발자국 전에 있는 조그만 식당인데, 오픈 전부터 간판에서 느껴지는 맛을 감지하곤 단골이 될 것이라 찜 해놨었드랬죠~

역시나 JS의 촉은 틀리지 않았담니다.

골목에 들어가 있고 오픈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알려지지 않아서 제가 갈 때마다 독채로 빌린 듯 저녁을 먹을 수 있었어요-

메뉴는 단촐해요! 13만원대 VS 4만원대 두가지가 있담니다- 제가 좋아하는 사람만 하루 딱 한 명 어쩌다 데려가는 집인데3만원대짜리 시켜도 데려가 본 사람마다 아니반한 사람이 없었어요~

기본 세팅은 이러합니다! 자질구레한 먹지도 않는 반찬들은 NoNo(살만 쪄요!)~

회의 굵기 감탄해 보시것어요?

함께한 사람들은 회의 질감이 씹힌담서 만족도 100%였어요!

이런 거를 배터질때까지 적절하게 계속 주신다는~ 사장님의 서비스는날이 갈수록 커져만 가는데요,

두툼한 회를 좋아하지 않는 단골 JS를 위해서 제가 좋아하는 사시미만 따로 얇게 썰어주신다던지, 전복 등 그날의 싱싱한 다른 넘들을 주신다던지 손님을 향한 배려가 그냥~ 러블리해요!

아이나비 맛집 위치보기

 

"점심시간의 일탈!"   

요즘처럼 날씨가 좋아 엉덩이가 근질거릴 때 or 살짝 후덥지근해서 입맛이 없을 때, 차를 가지고 온 직원 한 명을 포섭하여 과천 맛집으로 고고씽~ 하는 건 어떨까요?

회사 앞에서의 전투 같은 식사와는 달리 여유로운 식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하고자 하는 음식점은 깔끔하기로 잘 알려진 과천 갈현동에 있는 소담한정식인데요-

점심특선은 12,000원으로 숯불고기(국내산)+요리6가지+식사가 제공된답니다.

먼저, 입맛을 돋구는 노오랑 호박주과 6가지 요리!

상큼한 샐러드, 맛깔스런 잡채, 시큼한 미역냉채, 달콤한 새우요리, 기름기도는 전, 칼칼한 해물누룽지탕!

메인인 숯불갈비와 식사!

라스틀리, 달달한 식혜까지 제공하는 센스~

거의 뭐 초토화죠? ㅎㅎ 확실히 한식이라 고기보다 야채를 더 많이 먹어서인지 덜 부담스러워서 좋았어요:)

아이나비 맛집 위치보기

 

"내 마음이 아픈 날 맛으로 선물을 줄 수 있는 맛집멋집 올라1"

2012년의 반이 지나가고 있는 지금, 날도 더워지고 남은 내 인생과 그리고 남은 올해의 반을 생각하자면 맘이 심숭생숭 해지지 않나요?

이럴 때 지갑사정은 좀 빡빡하지만 그리 비싸진 않지만 마음의 여유를 느낄 수 있는 곳에서 좋아하는 사람들과의 저녁 한 끼는 삶의 비타민이지 않나 싶네요^^

지인의 추천으로 회사에서 30분 정도 근처에 있는 백운호수 ‘Ola 1(올라)에 다녀왔습니다.

이탈리안 레스토랑인데요. 이미 맛이 정평이 나 있어 올라6까지~ 생겼담니다.

메인 메뉴인 파스타는 2만원대로 그리 비싸지도 않은 편인데,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내 마음을 치유 하는 맛?

맛집 중 맛집이라 저녁 예약은 필수! 저는 이날 이층 창가로 자리잡았네요^^

First. Bread~!

여기 마늘바게트빵은 금방 구운 거라 딱딱하지 않고 참 맛있어요!

아이들의 경우 메인보다 이 바케트빵을 더 좋아한데요~ ^^

 

Second. Antipasti~!

올라의 식전요리! 새로운 맛과 감각으로 특별히 디자인된 거라는데…. 보는 게 것도 맛있죠?

전 윗줄 두 번째 전복구이가 특히 맛있었어요^^ 

 

Third. Zupp & Vagetable Garden~!

모두가 좋아하는 단호박 크림 스프!

전 한 일주일 내내 이것만 먹어도 먹을 수 있을 거 같았어요^^

날마다 셰프가 선택한 신선한 계절 야채와 올라의 스페셜 드레싱으로 어우러진 베지터블 가든~

이날 소스는 새콤한 발사미코 드레싱(Balsamico dressing)을 선택했담니다!

 

Forth. Secondi~!

메인요리는 이 집에서 가장 인기 좋은 빨강 파스타로, 지글지글 끓는 매콤한 해산물 스파게티와 누룽지가 곁드려진 크로산떼

전 갠적으로 와인 두잔 먹고 빨게 있는데 크로산떼로 해장하는 분위기? ^^

바닥에 누룽지가 깔리기도 했고 매콤한 게 한국사람 입맛에 딱 맞는 듯 했어요!

 

Lastly. Dolci~!

단골들에게만 주는 아이스크림 샤벳과 사이다~

아이나비 맛집 위치보기

가격대비 꽤 괜찮은 맛이었습니다. 다 드시고 나면 백운호수 뚝방길 산책도 나름 좋은데요~

제가 같던 날은 너무나 큰 Full Moon이라 달빛이 어찌나 밝은지

마음이 한 층 의연해지더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도란도란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식도락 2012.06.27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점심 시간 다가오는데.. 입안에 침이 고이게 만드는 글이네요. 매일 점심을 이렇게만 먹는다면.. 회사 다닐맛이 날것 같네요. ^^

  2. JS 2012.06.27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암 한국은 맛있는게 많은 나라인 거 같아요~ 식도락님이 왜 으흐흐흐님같죠? ㅎㅎ



녁 회식 메뉴 선정은 늘 쉽지 않습니다. 모든 팀원의 입맛을 만족시켜야하고, 대규모 인원들이 앉을 수있는 좌석, 거기에 가격까지 착하다면 최고겠죠?!

제가 회식장소로 강력추천하는 양재동 산골장어를 발견한 계기는 이렇습니다.
점심시간 돈까스 집에서 점심을 먹고 있는데, 건너편 수족관에 예사롭지 않은 장어가 있음을 발견한 저의 부사수- 잠시후
그 집 아들이 축구선수인것을
알아챕니다

함께 들어가 메뉴판과 환경을 살핍니다
.
가격도 나쁘지 않습니다
. *ㅁ*
둘은 그날 저녁에 들르기로 바로 합의하였습니다. 퇴근시간이 가까워 질수록 눈이 점점 쌓여가기 시작합니다. 사수와 부사수는 우산을 나눠쓰고 미끄러질랑말랑 악!! 해가면서 산골장어집으로 향했습니다.

 


음식은 본연의 맛을 즐기기 위해 소금구이 2인분을 주문하였습니다.
 팔길이만한 장어 몇 마리가 수족관에서 주방으로 이사를 갑니다그리곤 도마위 꼬챙이에 대가리가 꽃히고, 옷이 쫙 벗겨지죠. 그래도 움직이는 걸 보면 부끄럽긴 부끄럽니 봅니다.

 

 


숯이 옵니다
. 뭘 좀 아는 것 같기도 한 부사수왈 숯이 좋답니다.
참숯이랍니다.

목욕재게하고 나온 장어가 참숯 위에서 인생을 따땃하게 마감하는 사이, 초반에 정신없이 안주와 장어를 흡입하였습니다.

 

 

넉살좋은 부사수는 사장님+사모님에게 괜히 아들얘기 물으며 장어탕 하나 공짜로 더 받아내는 성과를 올립니다. 들깨가루가 듬쁙 들어간게 정말 몸에 좋을 꺼 같습니다.

 

 


싱싱한 장어와 넓은 공간, 착한 가격에 주인 내외분의 푸짐한 인심까지!!!
이후에도 수차례 방문 하였지만, 늘 함께 했던 지인이나 동료들 모두 만족하고 재방문을 약속하였습니다. 양재동 주변에 일하시는 도란도란 식구들 꼭 한번 방문해보세요-

자- 아이나비 내비게이션으로 '산골식당'을 찾아볼까요?

 

 


팅크웨어 본사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네요.. 오늘 점심에도 고!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도란도란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장어마니아 2012.02.22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왁! 장어가 두툼하니 정말 먹음직해 보이네요.. 숯불이 좋아서 맛있게 구워먹을 수 있을 것 같네요. 사장님 인심도 좋아 보이고... 뜨끈한 장어탕도... 침나와요.. ^^

  2. JS 2012.02.23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 감사합니다. 오늘같이 구리구리한 날씨에는 점심메뉴로 '장어탕'도 괜찮을 거 같아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