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 도가니(?)라고 하나요? 화려했던 그날 밤의 스토리를 들려 드릴께요!   

6시30분! 딱 때양볕이 걷히고 선선한 바람이 부는 저녁의 시작에 R&B의 음유시인, 소울의 정석, 어반 소울계의 슈퍼스타 등 굉장한 수식어가 항상 따라다니는 뮤지션 에릭 베넷(Eric Benet)’

 

 

리쌍공연에 넘 방방 뛴 상태라 잠시 누워 있을 수 밖에 없었는데저녁무렵 그의 감미로운 목소리를 듣고 있자니, 그리고 그의 섹쉬하고도 매력적인 무대매너를 보고있자니 오늘 밤만은 사랑에 아니 빠질 수 없을 정도였어요.

오스카상을 타기도 했던 미녀배우 할리 베리(Halle Berry)’가 넘어온 이유를 짐잠케 하더군요!

수천 명의 사람들이 빼곡히 앉아 R&B를 즐기는 대한민국~ 와우!

젊은이부터 약간 나이가 지긋하신 분까지 음악을 향한 마음은 하나같이 아름답다는 것을 느꼈어요!

K팝스타의 우승자인 박지민씨가 세계적 소울 가수 에릭베넷과 듀엣무대를 펼쳤는데요….

에릭 베넷이 아델의 ‘Rolling In the Deep’을 부르는 박지민의 오디션 영상을 보고 자신의 SNS를 통해 실력을 칭찬한 바 있었죠~ 간절히 바라고 그를 향해 달려가면 꿈 같은 순간이 이루어진다는 그런 장면을 맛본 거 같았습니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오늘의 Highlight!

8시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3만명의 관중을 매료시킨 교주, 어쓰윈드앤파이어!

나이가 지긋하시다보니 이게 혹시 한국에서 직접 들을 수 있는 곡이면 어떡하나싶은 맘에 누구나 같을 것이었던 거 같네요. 가히 식지 않는 전설의 무대 속에서의 몰입

1970년대부터 인기를 끈 미국 11인조 흑인 그룹으로, 초기 장르는 디스코였으나 지금까지 41년간 펑크, 그루브 등으로 변해 , , 재즈 ~ 음악의 전라(?)를 다 즐기고 즐기게 해준 뮤지션들 사이에는 전설로 통한답니다!

11명 중 지금은 4명이 살아 계시고, 그 분들 중 아래 세분이 오셨죠~

40년동안 인생에 있어 무언갈 함께 해온 이 느낌

목소리라는 천상의 악기를 타고 나신 필립의 공연을 마지막으로 서울 재즈 페스티발의 감동을 마치고자 합니다.

 

서울 재즈 페스티발이 있었던 올림픽 공원 88잔디마당을 찾아가 봅시다!

[Seoul Jazz Festival 2012 ‘전설의 어쓰할버지들을 아시나요?’- Day stor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도란도란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n0712 2012.07.02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년에는 저도 꼭 가봐야겠군여-

  2. JS 2012.07.02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켓은 현장에서 바로 구매하는 게 더 싼듯합니다. 시간 좀 지나면 거의 1/3값에 파시는 분들이 알아서 찾아 오실 꺼예요~

  3. 만두님 2012.07.30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어어~!! 저도 여기 다녀왔어요! 뜨거운날이었지만 정말 잼났다는^^ 근데.........현장구매가 더 싸다니 슬픈일이네요ㅠㅠ

    • JS 2012.07.30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만두님-
      하지만 돈이 아깝지 않은 즐거운 공연이였으니 다행인거 같아요-ㅋ

씨가 너무 사랑스런 5, 재즈 페스티벌은 어떠세요?

JS는 음악에 조예가 깊은 뿌렌의 간곡한 요청으로 5/19~20일 양일간 올림픽공원 잔디마당에서 열린 서울 재즈 페스티발에 첫날 다녀왔는데요~ 음주가무의 민족답게 어찌나 그 열기가 뜨겁던지 그 날의 감동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Earth Wind & Fire(줄여 EWF)’가 메인인 이번 공연은 오프닝으로 온 리쌍형님들까지 자리깔고 앉아서 opinion으로 함께 볼 정도의 legend of legend인 그룹이라네요~

그룹을 결성한지 41이 되었으니 지금 멤버들의 나이가 짐작이 되시나요? 연세는 할아버지뻘쯤 되지만 그들의 노래는…. 아직도 그날 모인 수천명의 양 엄지 손가락을 자발적으로 들어올리게 만들었담니다.

 

 

그간 그래미 수상 10, 아메리칸 뮤직어워드 4, 9월 이면 가장 많이 듣는 팝 1 September의 전설적인 밴즈죠~ 현재 원년멤버 중 4명만이 남아 있는데요, 이번 공연은 보컬이자 드럼을 맡고 있는 모리스 화이트(Maurice White)는 아프셔서 못 오시고, 나머지 세분을 뵐 수 있었담니다.

정말 기가막힌 목소리라는 악기를 타고 난 필립베일리(Philip Bailey), 미소가 변치않는 랄프 존슨(Ralph Johnson)’, 여전히 귀여운 당나귀 같은 버딘화이트(Verdine White)를 첨으로 직접 봤담니다. 이번 공연에 이들을 보러온 이가 3만명이나 되었다고 하네요^^

공연은 1:30부터 시작했는데, 좀 늦게 도착하니 K-pop 스타인 박지민양이 I be there을 부르고 있더군요!

어쓰형님들이 메인이다 보니 가장 늦은 8:30 timing이었고, 그 전에 다른 R&B Hip-hop 가수들이 자리를 빛내 주었습니다.

레디시(Ledisi) 그래미 신인상 노미네이트이니 가창력은 뭐 설명하지 않아도 되것죠? 한국에 첨 내한하였는데, 그녀 또한 Korean opinion에게 반해서 다시 오겠다네요~

 

 

날씨가 너무 화창한 나머지 때양볕에 앉아 있자니 맥주가 아주아주 날 마셔달라 하더군요~ 먹거리장터가 바로 옆에 주~욱 있어서 그때 그때 사먹기 참 좋더군요!

이런 음악들을 찾아 다니는 진정한 뮤지션들은 물한통, 과자하나, 돗자리하나로 자정까지 버티기도 하더군요~ 하지만 JS는 맥주와 통달과 마카롱과 커피와 과자를 자주자주 넣어줘야 힘내서 방방 뛸 수 있어서리…^^

 

 

그 다음 공연은 방방 뛸 수 있는 길과 개리님의 무대~ 리쌍(Leessang)’

이번 신곡 겸손은 힘들어를 첨으로 들을 수 있는 무대였는데요~ …. 사랑 많이 받겠던 걸요! 듣자마자 반응이 그냥~ ! 의상에 살짝 묻어나긴 하는데 이번 신곡에는 탭댄스와 길과 개리의 댄스가 들어간답니다. 역시 속이 빡 뚤리는 리쌍 공연은 Always Cool!

 

 

리쌍 공연 1시간 동안 얼마나 방방 뛰었는지,,,, 잠시 드러누울 수 밖에 없었담니다. 그래도 드러누울 수 있는 여유가 있는 잔디밭 페스티발이라 정말 한 30분 기절하며 체력을 보충할 수 있었어요^^

공연은 무르익고, 하늘은 이제 개와 늑대의 시간으로 변해갈려는 찰라...

그의 노래를 듣고 있자면 너무나 사랑하고픈 뮤지션 에릭 베넷(Eric Benet)의 공연이 시작됩니다.

사진 속에서 그의 인기가 실감이 되시죠?

 

여기까지 하고 재즈페스티발 밤의 이야기 2부로 넘어가서 뵙겠습니다.

 

아이나비로 올림픽 공원 88잔디마당을 찾아가 봅시다!

꼭 공연이 아니라도 요즘 저녁은 돗자리 들고 나갈만한 선선한 날씨이니 가족과 함께 때론 연인과 함께 88잔디마당에 누워 스마트디바이스에 넣어온 음악을 함께 들으며 저녁시간을 보내 보시는 건 어떨까 싶네요~ 

저의 피크닉의 필수 아이템!! 얼마전에 구매한 차량용 냉장고 덕분에 쉬원한 과일과 도시락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더운 여름에는 음식이 상하기도 쉬운데, 냉장고 덕분에 걱정이 없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도란도란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구바람불 2012.05.31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저도 꼭 보고 싶었던 공연인데.. 못갔어요.. 이렇게 JS님 글을 통해서라도 간접적으로 공연 관람할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 정말 감동과 재미가 있었을 것 같네요..

  2. JS 2012.05.31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월에는 남이섬에서 James mraz를 메인으로 하는 레인보우 페스티발이 있어요! 연인과 함께 하시면 좋을 듯 싶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