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먹는 점심 대신 색다른 끼니를 먹고 싶거나, 무알콜의 회식문화을 원할때-

 

양재동 직장인들이 좋은 사람들과 함께 갈 만한 일식! 한식! 양식! 맛집을 소개합니다. 주변 지인 추천 +  JS의 100% 검증을 거친 곳들입니다.

 

"진정하게 두툼한 회를 먹고 싶거던 로 가라!" 

 

어느날 갑자기 회가 땡기는 날~

팅크웨어에서 택시기본요금으로 갈 수 있는 보물 같은 일식집을 하나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저희 집 가기 백발자국 전에 있는 조그만 식당인데, 오픈 전부터 간판에서 느껴지는 맛을 감지하곤 단골이 될 것이라 찜 해놨었드랬죠~

역시나 JS의 촉은 틀리지 않았담니다.

골목에 들어가 있고 오픈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알려지지 않아서 제가 갈 때마다 독채로 빌린 듯 저녁을 먹을 수 있었어요-

메뉴는 단촐해요! 13만원대 VS 4만원대 두가지가 있담니다- 제가 좋아하는 사람만 하루 딱 한 명 어쩌다 데려가는 집인데3만원대짜리 시켜도 데려가 본 사람마다 아니반한 사람이 없었어요~

기본 세팅은 이러합니다! 자질구레한 먹지도 않는 반찬들은 NoNo(살만 쪄요!)~

회의 굵기 감탄해 보시것어요?

함께한 사람들은 회의 질감이 씹힌담서 만족도 100%였어요!

이런 거를 배터질때까지 적절하게 계속 주신다는~ 사장님의 서비스는날이 갈수록 커져만 가는데요,

두툼한 회를 좋아하지 않는 단골 JS를 위해서 제가 좋아하는 사시미만 따로 얇게 썰어주신다던지, 전복 등 그날의 싱싱한 다른 넘들을 주신다던지 손님을 향한 배려가 그냥~ 러블리해요!

아이나비 맛집 위치보기

 

"점심시간의 일탈!"   

요즘처럼 날씨가 좋아 엉덩이가 근질거릴 때 or 살짝 후덥지근해서 입맛이 없을 때, 차를 가지고 온 직원 한 명을 포섭하여 과천 맛집으로 고고씽~ 하는 건 어떨까요?

회사 앞에서의 전투 같은 식사와는 달리 여유로운 식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하고자 하는 음식점은 깔끔하기로 잘 알려진 과천 갈현동에 있는 소담한정식인데요-

점심특선은 12,000원으로 숯불고기(국내산)+요리6가지+식사가 제공된답니다.

먼저, 입맛을 돋구는 노오랑 호박주과 6가지 요리!

상큼한 샐러드, 맛깔스런 잡채, 시큼한 미역냉채, 달콤한 새우요리, 기름기도는 전, 칼칼한 해물누룽지탕!

메인인 숯불갈비와 식사!

라스틀리, 달달한 식혜까지 제공하는 센스~

거의 뭐 초토화죠? ㅎㅎ 확실히 한식이라 고기보다 야채를 더 많이 먹어서인지 덜 부담스러워서 좋았어요:)

아이나비 맛집 위치보기

 

"내 마음이 아픈 날 맛으로 선물을 줄 수 있는 맛집멋집 올라1"

2012년의 반이 지나가고 있는 지금, 날도 더워지고 남은 내 인생과 그리고 남은 올해의 반을 생각하자면 맘이 심숭생숭 해지지 않나요?

이럴 때 지갑사정은 좀 빡빡하지만 그리 비싸진 않지만 마음의 여유를 느낄 수 있는 곳에서 좋아하는 사람들과의 저녁 한 끼는 삶의 비타민이지 않나 싶네요^^

지인의 추천으로 회사에서 30분 정도 근처에 있는 백운호수 ‘Ola 1(올라)에 다녀왔습니다.

이탈리안 레스토랑인데요. 이미 맛이 정평이 나 있어 올라6까지~ 생겼담니다.

메인 메뉴인 파스타는 2만원대로 그리 비싸지도 않은 편인데,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내 마음을 치유 하는 맛?

맛집 중 맛집이라 저녁 예약은 필수! 저는 이날 이층 창가로 자리잡았네요^^

First. Bread~!

여기 마늘바게트빵은 금방 구운 거라 딱딱하지 않고 참 맛있어요!

아이들의 경우 메인보다 이 바케트빵을 더 좋아한데요~ ^^

 

Second. Antipasti~!

올라의 식전요리! 새로운 맛과 감각으로 특별히 디자인된 거라는데…. 보는 게 것도 맛있죠?

전 윗줄 두 번째 전복구이가 특히 맛있었어요^^ 

 

Third. Zupp & Vagetable Garden~!

모두가 좋아하는 단호박 크림 스프!

전 한 일주일 내내 이것만 먹어도 먹을 수 있을 거 같았어요^^

날마다 셰프가 선택한 신선한 계절 야채와 올라의 스페셜 드레싱으로 어우러진 베지터블 가든~

이날 소스는 새콤한 발사미코 드레싱(Balsamico dressing)을 선택했담니다!

 

Forth. Secondi~!

메인요리는 이 집에서 가장 인기 좋은 빨강 파스타로, 지글지글 끓는 매콤한 해산물 스파게티와 누룽지가 곁드려진 크로산떼

전 갠적으로 와인 두잔 먹고 빨게 있는데 크로산떼로 해장하는 분위기? ^^

바닥에 누룽지가 깔리기도 했고 매콤한 게 한국사람 입맛에 딱 맞는 듯 했어요!

 

Lastly. Dolci~!

단골들에게만 주는 아이스크림 샤벳과 사이다~

아이나비 맛집 위치보기

가격대비 꽤 괜찮은 맛이었습니다. 다 드시고 나면 백운호수 뚝방길 산책도 나름 좋은데요~

제가 같던 날은 너무나 큰 Full Moon이라 달빛이 어찌나 밝은지

마음이 한 층 의연해지더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도란도란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식도락 2012.06.27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점심 시간 다가오는데.. 입안에 침이 고이게 만드는 글이네요. 매일 점심을 이렇게만 먹는다면.. 회사 다닐맛이 날것 같네요. ^^

  2. JS 2012.06.27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암 한국은 맛있는게 많은 나라인 거 같아요~ 식도락님이 왜 으흐흐흐님같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