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스티노 가죽학교 두번째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대부분의 직장인이 하나씩 가지고 있는 카드지갑!

가죽질에 따라 다르기도 하지만, 왠만한 브랜드는 10만원을 넘는 경우도 많은데요,

본인이 직접 한땀한땀 만든 카드지갑을 들고 다닐수도 있고, 지인에게 내가 만든 카드지갑을 선물 할 수 있고~ 참 괜찮지 않나요? 초보자도 대략 5~6시간 정도면 완성이 가능하담니다 

First, 기초작업 

가죽을 고르고, 본에 맞게 재단을 했다면, 외부로 노출이 되는 가죽부분에는 엣지코트를 발라줍니다.

엣지코트는 여러 번 바르고 사포질 또는 열을 가해 부드럽고 매끈하게!

 

★★ 똑닥이를 달아줍니다.

모양에 따라 숫놈VS암놈이라고 부르더군요~

구멍을 뚫어 한쌍씩 결합해 망치로 혹은 프레스로 눌러주면 완성!

★★★ 본드질해서 안면붙이기!

성격이 토프한 안본드걸 JS는 대충붙이기를 좋아해서 쌤이 빡빡 때서 다시 해준답니다~

ㅎㅎ 몇 번 하다보면 제자리를 찾아가요.

★★★★ 바느질 구멍 뚤기!

구멍을 뚫기전엔 콤파스로 구멍 뚫을 자리를 가죽에 살포시 그어 준답니다.

★★★★★ 한땀 한땀 바느질하기!

JS에겐 이 시간이 가장 Long 하담니다~

수제자가 있음 바느질만 시키고 싶어요~

공방을 차리면 분업이란 것도 나쁘지 않은 듯 하네요- 각기 잘하는 부분이 있기 마련이잖아요! JS는 칼질과 본드질~ ㅎㅎㅎ

★★★★★★ 옆면 붙이기!

카드들이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주기 위해 옆면을 붙였었자나요~

그 옆면도 본드질을 해서 잘 붙인다음 꽤매줍니다!

<Tip. 가죽바느질 : 한땀의 완성>

왼바늘을 구멍으로 넣고, 오른손으로 잡아 내린 다음 오른바늘을 위로 가게 해서 넣고 크로스로 쫘악 땡기면 한땀 완성! 한땀한땀 정신없이 하다보면 한땀이 이탈을 할때가 있어요. 그럴땐 다시 다 풀어 돌아가야 하죠~ 첨엔 돌아가는 길이 험난했으나 조금씩 스킬이 늘면 그런 한땀의 실수도 용납을 못하게 되고 실을 땡기는 손의 힘도 일정하게 되어 균형잡힌 한땀한땀이 생긴답니다.

★★★★★★ Last, 엣지코트 발라 마무리 하기!

첨에도 엣지코트를 발랐지만 마지막에도 눈에 보여지는 마감자리에 엣지코트를 발라 완성도를 더해줍니다.

그럼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카드지갑 하나 완성!

이리하여 가죽공방 JS학생의 두번째 작품이 탄생하였습니다.

그리하여 JS라 나름 조그맣게 새겼담니다!

내가 한땀한땀 만든 것을 누군가에게 선물한다는 거~ 주는 제가 더 기분 좋은일 같아요!

 3탄 소가죽 여권지갑만들기도 기대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도란도란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